문화한마당

문학

HOME > 문화한마당 > 문학 HOME > 문화한마당 > 문학 > 좋은글소개
> 좋은글소개
         
한글 반야심경 0
 작성자: 후추가루  2014-02-26 16:37
조회 : 1,965  
♧한글 반야심경♧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 다섯 가지 쌓임이
모두 공한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괴로움과 재앙을 건너느니라.
사리불이여, 현실(현상, 물질)이 진리와 다르지 않고 진리가
현실(현상, 물질)과 다르지 않으며 현실(현상, 물질)이 곧 진리
요 진리가 곧 현실(현상, 물질)이니 느낌과 생각과 지어감과
의식도 또한 그러하니라.

사리불이여 모든 법의 실상은 나지도 않고 없어지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않고 깨끗하지도 않으며 늘지도 않고 줄지도 않느니라.

그러므로 진리 가운데는 현실(현상, 물질)도 없고 느낌과 생각
과 지어감과 의식도 없으며 눈과 귀와 코와 혀와 몸과 뜻도
없으며 빛과 소리와 냄새와 맛과 닿음과 법도 없으며 눈의 경계
도 없고 의식의 경계까지도 없으며,
무명도 없고 무명이 다함도 없으며,
늙고 죽음도 없고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으며,
괴로움과 괴로움의 원인과 괴로움의 없어짐과 괴로움을 없애는
길도 없으며 지혜도 없고 얻음도 없느니라.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살은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마음에 걸림이 없고, 걸림이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어서 잘못된
헛된 생각을 아주 떠나 완전한 열반에 들어가며 과거 현제
미래의 모든 부처님도 이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위없는
깨달음(아뇩다라삼먁삼보리)을 얻느니라.

반야바라밀다는 가장 신비한 주문이며
가장 밝은 주문이며,
가장 높은 주문이며
아무 것도 견줄 수 없는 주문이니,
온갖 괴로움을 없애고 진실하여 허망하지 않느니라.

그러므로 반야바라밀다의 주문을 말하노니
주문은 곧 이러하니라.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 사바하(세 번)

(스크랩)

(도락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